늑대와 향신료

늑대와 향신료

Turn Off Light
Auto Next

줄거리:

젊은 행상인 크래프트 로렌스는, 짐마차를 끄는 말 한 마리를 벗 삼아,
이곳 저곳을 돌아다니며 상품을 팔고 다니는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어느 날, 황금빛 보리밭이 펼쳐진 작은 마을을 방문한 그는, 귀와 꼬리를 가진 아름다운 소녀를 만난다.

나의 이름은 호로

자신을 “현랑”이라고 부르는 호로는 풍요를 관장하는 늑대의 화신이었다──.
그녀의 “저 멀리 북쪽에 있을 고향 요이츠의 숲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바람을 듣고,
로렌스와 호로는 북쪽으로 향하는 장사의 길동무가 된다.

하지만 행상인의 여행에는 예상치 못한 파란이 닥쳐오고…….
고독했던 행상인과, 고독했던 늑대의 화신을 태운 마차가 지금, 시끄럽게 달리기 시작한다.

Leave your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